커뮤니티(주)미래기업금융평가원을 소개합니다.

언론보도

[언론사용] 소상공인 금리 2%대로 낮추자 대출 3배 뛰었다

작성자 관리자  등록 2021.01.26  조회 92
첨부파일
  • 첨부파일이 없습니다.

[서울신문]5대 시중은행 ‘2차 긴급대출’ 닷새간 7096건
금리 年 2~4%에서 최대 2%포인트 낮춰

서울 시내 한 은행의 대출창구 모습. 연합뉴스

 

코로나19로 타격을 입은 소상공인을 위한 ‘2차 긴급대출’ 금리가 연 2%대로 낮아진 이후 신규 대출 수요가 3배 가까이 늘었다. 또 집합제한업종 임차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한 임대료 최대 1000만원 추가 대출에는 닷새 동안 1만 3000명이 몰렸다.

26일 금융권에 따르면 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 등 5대 시중은행이 지난 18일부터 22일까지 닷새간 실행한 소상공인 2차 대출은 총 7096건(1273억원)이었다. 이는 1월 둘째주(11∼15일)에 실행된 대출 건수(2662건)보다 2.7배 늘어난 것이다. 대출 금액은 1월 둘째주 505억원보다 2.5배 늘었다.

은행권은 종전에 연 2∼4%대를 적용하던 소상공인 2차 대출 금리를 지난 18일 접수분부터 최대 2%포인트 낮췄다. 이에 따라 소상공인들이 주요 은행에서 일괄 ‘연 2%대’ 금리로 2차 대출을 받을 수 있게 되면서 지난주 대출 건수와 금액이 이전보다 눈에 띄게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5월 말 시작된 소상공인 2차 대출의 규모는 총 10조원으로 설정됐으나 이달 22일까지 5대 시중은행의 대출 집행액은 2조 7495억원에 그칠 정도로 그동안 관심을 얻지 못했다. 8개월 동안 전체 대출 집행 건수는 17만7천874건이다.

이번에 특별 지원 프로그램을 통해 도입된 최대 1000만원 ‘상가 임차료 대출’에도 소상공인들이 몰리고 있다. 5대 시중은행의 임차료 지원 대출은 첫날인 18일부터 22일까지 닷새 동안 1만 3060건이 접수됐다. 대출 금액은 1000만원씩 1306억원이다. 은행들은 신청 당일부터 대출을 실행하기 시작해 접수 건수의 3분의 1에 해당하는 4천283건의 대출이 벌써 완료됐다.

정부는 코로나19 3차 확산에 따른 집합제한으로 피해가 집중된 소상공인의 임차료 부담을 줄여주기 위해 이번에 특별대출 프로그램을 마련했다.이 프로그램은 집합 제한 업종인 식당, 카페, PC방, 공연장, 미용실, 마트, 오락실 등을 운영하는 소상공인 개인사업자 가운데 현재 임대차 계약을 맺은 이들을 대상으로 최대 1000만원까지 대출해준다. 금리는 소상공인 2차 대출과 같은 수준(연 2∼3%대)이며 2차 대출을 운영하는 12개 시중·지방은행에서 받을 수 있다.

유대근 기자 dynamic@seoul.co.kr

<출처 :서울신문사> 

To Top